명예와 치욕 속에서

 

2016년 8월 11일

        

  

    사도 바울은 인생의 황금기와 밑바닥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바로 사도로서 부름을 받았음은 그를 다시 반복해서 위험과 고통에 빠뜨린다. 할퀴고 망가져서 빈 주머니와 건강상의 문제를 가지고 바울은 죽음 한가운데서 생명을 베푸시는 위대한 하나님을 선포했다.
    많은 사람들은 이런 일에 코를 찌푸린다. 그런데, 바울은 '자신의 고난과 약함이 자신의 봉사를 신뢰하지 못하게 만들지 말 것'을 요구한다. 반대로, 바울은 자신의 빈 주머니에서 "생명의 빵" ( 10절)을 발견한다. 죽음의 권태로부터 새로운 생명이 자라나고 (9절), 약함에서 사랑과 함께 하나님의 권능이 역사한다.

    바울은 이렇게 자기 삶의 화복을 인내로 감내할 수 있고 동시대 사람들의 피상적인 판단들을 숨김없는 사랑으로 만날 수 있었다 (6절). 왜냐하면, 슬픔의 한가운데서 우리 각자에게 유효한 "그리스도는 우리를 위해 계신다"는 큰 기쁨이 반짝였기 때문이다 (10절). 바로 오늘 지금이 구원의 날이다.

    우리는 세상에서 최고의 명예와 권력을 누리며, 영향력을 가진 사람을 보게 됩니다. 그래서, 이런 사람의 명예와 권력을 후광을 덕 보기 위해, 그 주위에 항상 사람들이 들끓게 됩니다. 하지만, 그 영광 뒤에 어두운 그림자, 즉 악한 이름이 늘 뒤따르게 됩니다. 뇌물은 물론이고 부정부패와 각종 사기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 사람들은 순식간에 그로부터 등을 돌리고 거리를 두게 됩니다.
    어제는 최정상에, 오늘은 최고 밑바닥으로 떨어지는 삶이 바로 이런 자들의 삶입니다. 하지만, 그 사람이 밑바닥에서 체험하게 될 일과 사람들이 그를 버리지 않을 수 있도록 중보해야 할 것입니다. 아울러 그 사람이 죄와 비난 사이에서, 자신의 약함 가운데서도 죽음으로부터 생명을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우리는 소망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꾼으로 주님의 영광을 위해 살 수 있는 복된 하루가 되시길 ......  샬~~롬

   고후 6, 1 - 10   사 1, 18 - 27  (지난 묵상 링크)

        

  

오직 모든 일에 하나님의 일꾼으로 영광과 욕됨으로 그러했으며 악한 이름과 아름다운 이름으로 그러했느니라 (고후 6, 4/8)

   

   

 배경 음악은 "내 눈 주 영광을 보네"입니다.

    

  8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