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빛을 바라보라

 

2016년 7월 3일

        

  

    물과 불빛이 없는 장소에 있다고 상상해 보면, 우리가 그곳에 살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하다. 추측하건대, 우리는 '어떻게 이것이 느껴지는지' 또한 전혀 상상할 수 없다. 다수는 또한 "난 이것을 결코 극복할 수 없어!"라는 상황들을 체험했었다.
    일상의 열기가 우리 내부로 파고들면, 황당함이나 고독이 우리를 엄습하고 더이상 통찰하지 못하면 그리고 우리 안에 모든 소망이 사라지면, 그때는  "내적 죽음"이 우리를 위협하게 된다. 이때가 오면, 우리는 시편 기자가 어떻게 하나님을 찬양하는지 들어야만 한다.

      시편 기자는 원수들이 양산하는 각종 압력들과 견디기 힘든 주위 환경들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자신의 삶 속에서 칠흑 같은 목마른 여정을 알고 있으며, 또한 도움과 소망이 있음을 알고 있다. 시편 독자인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시편 기자의 기도는 각 상황 아래서 우물과 빛을 찾으며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진리를 믿도록 초대하는 일이다.

     눈이 부실 때까지 아직 마지막 눈물을 감지하면, 우리는 빛을 여전히 보지 못한 것입니다. 이것을 참을 수  없지만, 어떻게 눈물 가운데 하나님의 빛이 비치는지를 우리는 이미 예감할 것입니다. 이 빛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밝게 우리 안에서 빛날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우리 손을 꼬옥 잡으시고 "가만있으라! 내가 너를 인도할 것이다!"고 말씀하실 것입니다. 아직 우리가 마지막 눈물을 감지할지라도, "주님이 빛이시다"는 것을 믿으며 결코 의심치 말아야 할 것입니다. 비록 많은 것을 아직 믿을 수 없지만, 늘 거듭해 우리는 "어떻게 우리 자신의 눈물 속으로 하나님의 빛이 비치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주님의 빛 안에서 복된 주일이 되시길 ......  샬~~롬

   시 36   엡 2, 17 - 22  (지난 묵상 링크)

        

  

진실로 생명의 원천이 주께 있사오니 주의 빛 안에서 우리가 빛을 보리이다 (시 36, 9)

   

   

 배경 음악은 "그의 빛 안에 살면"입니다.

    

  7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