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기분으로 미래를 맛봄

 

2012년 3월 28일

  

 

    오늘은 명절 준비에 대한 내용이다. 유월절이 문턱에 다가왔다. 백성들은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으로부터 구원한 일을 기념한다. 사람들은 당신의 백성들을 위해 하신 여호와의 선하심을 기억한다.
    이 특별한 명절을 위해 또 다른 이름이 있는데 "무교병을 위한 명절, 즉 무교절"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급히 탈출하는 조급함 속에서 가지고 나왔던 반죽이 효모가 들어있지 않는 것이었다. 팔일 동안 이 유월절의 성지순례가 계속되었다.

    예수님도 제자들과 함께 옛 풍습에 따라 이 날을 기념하셨던 것이다. 예수님은 두 제자에게 이 잔치를 위해 적합한 장소를 물색하도록 하셨다. 제자들은 '모든 것이 준비가 된 장소'를 다시 발견했던 것이다. 예수님의 말에 귀기울이는 일은 모든 것을 위해 스스로 걱정과 수고를 해야만 함을 결코 뜻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는 늘 거듭해서 "오라! 모든 것이 준비되었다"는 성찬식을 기억하는 발견을 하기 때문이다. 주님은 우리가 꼭 필요한 모든 것을 미리 준비하셨다. 하지만, 우리는 단지 출발할 때서야  막 이것을 알게 될 것이다.

   각종 명절은 우리들에게 약속하게 됩니다. 명절은 망각에 맞서 기억을 보호하게 됩니다. 또한 명절은 하나님의 새로운 세계에 대한 징조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명절에 더 이상 눈물, 불의, 질병, 고통과 죽음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됩니다. 마침내, 고문을 받는 자와 배고픈 자의 신음이 끝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말할 수 없는 기쁨이 함께 할 것이며 밝은 웃음이 주를 이루게 됩니다. 사람들은 풍성한 식탁에 앉아 배불리 먹고 행복에 겨워 웃음꽃을 피우게 되며, 우리들은 마치 꿈을 꾸는 사람들과 같을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부터 우리는 이런 나라에 대해 꿈을 꾸며, 선한 소망 속에서 깨어있는 마음으로 우리들은 미래를 습득하고 악한 것에 맞서며 예수님의 구원을 선포할 것입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산 소망을 가지고 살아가는 복된 하루가 되시길....  샬~~~롬

   막 14, 12 - 16   욥 19,  21 - 27  (지난 묵상 링크)  

     

  

그리하면 자리를 펴고 준비한 큰 다락방을 보이리니 거기서 우리를 위하여 준비하라 하시니 (막 14, 15)

   

 

배경 찬송은 J.S. Bach의 "Jesu, meine Freude"입니다.

배경찬송 음원을 제공해 주실 교회나 성가대를 찾고 있습니다

 

 

  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