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냄으로 죄에 빠지는

 

2015년 8월 27일

      

    바울은 거짓말, 도적질이나 노여움 등등 참을 수 없는 일련의 것들에 대해 어떤 것을 말할 것이 있다. 26절은 분노를 강조한다. 분노를 단순히 누르기만 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조절되어야 한다.
    위선에 관한 일이라면, 예수님 또한 화가 났었다. 문제는 '우리가 자신의 본능을 조정하는가 아니면 본능이 우리를 조정하는가"이다. 왜냐하면, 화가 뿌리를 내리는 곳에는 화는 죄가 된다. 화가 관계 속에서 녹아나게 되면, 바로 이때 공동생활을 해치게 된다.

    분노에서 말한 말들은 상하게 한 뒤에, 기꺼이 혀를 뽑아버리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다툼과 토론하는 가운데 기회를 조정하거나 또한 침묵하는 가운데 생각하기 위해 하루 정도의 시간을 가질 기회를 가진다. 하지만, 해가 지고 사람들이 잠들기 전에 잠재적으로 생겨날 수 있는 것들이 용서되어져야만 한다. "정말 애석한 일이다! 나를 용서해다오!"란 말은 효과적인 말이다. 하지만, 이 말을 하기보다 듣고 받아들이기는 대개 어렵다. 하지만, 우리는 모두 용서에 의해 살아간다.

    삶의 경험을 통해 분노의 폭발을 억누르는 일이 쉽지 않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것은 물을 가득 채운 냄비 뚜껑을 닫고 화로 위에 올리고 이 물이 끓게 되면 놀라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사도 바울은 '성냄이 우리 자신을 이기고 분노가 사로잡을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이 상태를 도울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언짢은 일을 바로 공개적으로 말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는 일이 훨씬 더 좋을 것입니다. 성냄을 통해 이성을 잃어 죄를 짓지 않을 수 있는 복된 하루가 되시길 ......  샬~~~롬

  엡 4, 25 - 32   신 32, 44 - 47 (지난 묵상 링크)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고 (엡 4, 26)

   

  

배경 음악은 "주님 안에 비친 나"입니다.

 

  8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