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언제쯤이면??

 

2012년 12월 11일

   

 

   성탄절이 다가오기 전, 날씨는 마치 봄기운, 햇살과 온기를 느끼게 한다. 이 시기에 덮힌 눈을 헤치고 성탄 장미가 피어난다. "한 송이 장미가 피어났네!" 그렇다! 옛 사람들은, 이사야는 물론이고 스가랴 선지자도 이에 대해서도 노래했었다.
    스가랴 선지자가 알리는 오랫동안 기다렸던 "싹"이 동시에 만국의 왕인 것이다. 재앙을 가져오는 시대 이후에 그가 하나님께 집을 짓기 때문에, 그는 왕위에 올라야만 한다. 이것으로써 하나님은 다시 백성들 가운데서 거하실 수 있고 화평이 도래하게 된다. 그런데, 스가랴 시대에 대제사장이었던 여호수아가 과연 기디렸던 메시야였을까?!

    대강절에 우리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린다. 이를 위해 우리는 새로운 집이 필요하지 않고 더군다나 성전도 필요하지 않다. 우리들은 단지 그리스도께 우리 마음의 문을 열어젖힐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들 마음 속으로 들어오실 것이다. 눈 위에서 피는 크리스마스 장미처럼, 그렇게 우리 가운데서 싹을 내고 새로운 녹음을 더할 것이다.

    독재 정권이나 민주주의가 제대로 자리잡지 못한 나라에서는 자신들의 통치에 유해하다고 판단이 되면, 영화나 방송, 신문 같은 대중 매체에 방영되거나 실리지 못하도록 무차별적으로 금지하게 됩니다. 그 대신에 허위에 가득찬 각종 선전물들로 이 자리를 매꾸게 됩니다. 이런 현상은 과거 공산주의 국가들에서 그랬었고, 히틀러 정권이나 유신독재 정권 아래서도 예외없이 그랬습니다. 심지어 21세기인 대한민국 18 대 대선 1차 방송 토론 뒤에, 새누리당이 발의한 소위 "이정희 TV 토론 금지법"이 그러한 수치스러운 그림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권력을 남용하여 영화, 방송, 신문기사 그리고 한 후보의 출연을 금지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수 천 사람의 죽음이나 각종 불의한 부정선거 행위들은 "법의 이름으로" 눈감아 주며 기꺼이 허락하거나 방치해도 되는 것일까요?! 도대체 언제쯤 한반도에, 남한은 물론 북한에 새로운 정치, 독재 아닌 참된 민주주의가 마침내 실현될 수 있을까요?! 언제쯤이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정권이 마침내 들어설 수 있을까요?! 한민족이 오랫동안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고 노래하며 기다렸던 평화의 "싹"이 돋아날까요?! 이런 질문들로 주님의 오심을 기쁘게 기다릴 수 있는 복된 하루가
되시길....  샬~~~롬

  슥 6, 9 - 15   계 2, 1 - 7   (지난 묵상 링크) 

       

  

말하여 이르기를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싹이라 이름하는 사람이 자기 곳에서 돋아나서 여호와의 전을 건축하리라 (슥 6, 12)

   

 

배경 찬송은 "마라나타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입니다.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