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 아님 하나님 덕분?

 

2011년 5월 1일 

  

   

    만족한다는 것은 불평하고 욕하지 않는 그 이상의 일이다. 만족한다는 것은 자신의 원한을 삼키는 것과 고난에 눈길을 보내는 것을 애써 기피하는 그 이상의 일이다. 만족은 더 이상 다투지 않는 상태, 만족하는 사람의 마음 속에서 각종 갈망들이 현실과 더이상 다툼하지 않는 상태인 것이다.
    우리에게 각종 걱정들이 엄습해 오는 시간들이 있다는 사실을 누구나 잘 알고 있다. (3절) 하지만,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것들에 눈을 돌리는 대신에, 우리는 자주 걱정하며 불만인 상태에 그냥 멈춰 있고자 하는 성향이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를 있는 그대로 가만 두시지 않기 때문이다.

    여호와 하나님은 기꺼이 우리들의 삶 속에 개입하시고, 우리를 위해 행하신다 (8절). 각종 일들과 사건들은 늘 유동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비록 우리 자신이 꿈꾸던 것처럼 모든 것이 그러하지 못할지라도, 우리는 이미 오래 전부터 만족한 상태로 되돌아 갈 근거를 충분히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결코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왜냐하면, 여호와 하나님은 여전히 역사하고 계시기 때문이다. 여호와께서 몸소 우리를 위하여 선한 일을 행하신다.

    똑같은 일을 두고 두 사람이 전혀 다르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삶 속에서 일어난 일을 두고 아주 상이하게 해석하고 평가합니다. 예를 들어, 큰 자동차 사고를 당한 뒤에도 전혀 다치지 않은 어떤 사람은 "정말 행운이다. 또 다시 한번 별일 없었던 사고였다!"라고 말할 지도 모릅니다. 이와 반대로 다른 사람은 "하나님께 감사할 일이다. 주님이 무사하게 보호해 주셨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행운 아니면 하나님 덕분일까요?!
    시편 116편은 '
우리 삶 속에서 일어난 일은, 행운, 우연이나 피할 수 없는 운명과 전혀 상관이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여호와 하나님이 우리 삶의 근거를 가지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은 모든 것이 완벽하게 됨을 결코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결코 공허함 속으로 달려가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안심할 수 있으며 험한 세상에서 결코 혼자가 아니라, 나아가는 인생길에 하나님께서 늘 동행해 주시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좋은 일이 일어나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닙니다. 이러한 일들 가운데, "우리에게 선한 일을 늘 거듭하여 새롭게 행하시는 주 여호와 하나님이 계신다"는 근거가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더불어 평안한 가운데 늘 감사하는 가운데 만족할 수 있는 복된 5월, 5월 초하루, 첫주일이 되시길 ....  샬~~~롬

    116   벧전 1, 3 - 9  (지난 묵상 링크)  

     

  

내 영혼아 네 평안함으로 돌아갈지어다 여호와께서 너를 후대하심이로다 (시 116,  7)  

   

 

배경 찬송은 박형근의 "행복은 감사로 시작"입니다.

배경찬송 음원을 제공해 주실 교회나 성가대를 찾고 있습니다

 

  

  5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